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내항공

  • 제목 기업결합 속도내는 대한항공-아시아나…미주 관문 넘을까
  • 작성일 2023-01-26 08:52:00
  • 조회수 439
  • 첨부파일
미국·유럽연합(EU)·영국·일본 4곳에서 기업결합심사 진행중
심사 통과 위해 타 항공사에 슬롯 이전도 검토



중국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을 승인하면서 미국과 유럽 관문도 넘어설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현재 해외 기업결합심사는 미국, 유럽연합(EU), 영국, 일본 4곳에서 진행 중이다. EU는 다음달, 영국은 늦어도 3월 기업결합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해외 경쟁당국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함심사에서 합병 이후 독점 가능성과 시장 경쟁 제한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

합병 이후 출범할 통합 항공사가 독점적인 지위로 시장 경쟁력을 훼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항공은 합병 이후 외항사뿐 아니라 국내 항공사도 신규 취항을 할 수 있다고 경쟁당국을 설득할 뿐 아니라 취항 가능성이 있는 항공사와도 직접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인천~런던 노선의 경우 영국 항공사인 버진애틀랜틱의 취항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대한항공이 히스로 공항의 주 10개, 아시아나항공이 7개 슬롯(공항 이착륙 횟수)을 보유 중인데 이중 7개를 버진애틀랜틱에 넘겨주는 방안을 제시했다.

대한항공은 EU 결합 승인을 받기 위해 점유율이 높은 유럽 주요 노선의 슬롯도 다른 항공사에 넘겨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인천~파리 노선을 주 12회 운항해 점유율이 60%에 달한다. 점유율을 50% 아래로 맞추기 위해 주 3회 운항을 포기해야 한다.

점유율이 68%인 프랑크푸르트, 75%인 로마, 66%인 런던, 100%인 바르셀로나 노선의 경우에도 각각 주 4회, 3회, 4회, 4회씩 대체 항공사에 내줘야 한다.

대한항공은 국내 신생 항공사인 에어프레미아의 유럽 노선 운항을 기대하고 있지만, EU를 설득시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인천~로스앤젤레스(LA)를 운항하는 에어프레미아가 인천~파리 노선을 운항하려면 항공기를 추가 도입해야 한다.

EU가 대한항공이 제시한 대체 항공사의 신규 취항 실현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하면 다음달 추가 심사가 진행된다. 추가 심사에서도 대한항공이 구체적인 경쟁 제한성 완화 방안을 내놓지 못한다면 최악의 경우 합병이 무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EU는 2021년 캐나다 항공사인 에어캐나다와 에어트랜샛과의 합병을 사실상 불허한 바 있다.

당시 EU가 대체 항공사 취항을 강하게 요구하면서 에어캐나다가 스스로 합병을 철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은 에어프랑스, 루프트한자 등 유럽 국적 항공사의 신규 운항을 추진하고 있지만, 자국민의 한국행 항공편 이용이 적은 일부 외항사들은 운항 확대나 취항에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미국 심사 통과를 위해 에어프레미아, 미국 항공사 유나이티드항공과 델타항공 등의 미주 노선 운항 확대도 추진 중이다.

앞서 지난해 미국 심사 결과가 마무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미국 법무부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며 심사 기간을 연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ebo@cbs.co.kr
카카오톡 : @노컷뉴스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tooderigirl@cbs.co.kr

Copyright ⓒ 노컷뉴스.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