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내항공

  • 제목 먹구름 벗어나는 저비용항공사…코로나 이후 첫 흑자전환 기대
  • 작성일 2023-01-26 08:28:00
  • 조회수 326
  • 첨부파일
4분기 실적 개선…대한항공, 화물 감소에 영업익 하락 전망



인천국제공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년간 코로나 사태로 먹구름 속에서 비행해야 했던 저비용항공사(LCC)들에 햇볕이 들고 있다.

정부의 일상 회복 정책에 따라 지난해 4분기 국제선 운항이 급증하면서 LCC 실적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24일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두달간 발표된 증권사 실적 전망(컨센서스)을 집계한 결과 진에어의 지난해 4분기 매출 추정치는 2천281억원, 영업이익 추정치는 70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8.0% 증가하고,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선 여객 급증이 진에어 실적을 견인했다. 진에어의 국제선 여객 수는 2021년 4분기 5천308명에서 지난해 4분기 33만9천343명으로 6천962% 급증했다.

고유가로 유류비 부담이 여전히 큰 상황이지만, 유가 부담을 운임에 전가하면서 영업흑자를 낼 것으로 분석됐다.

전 분기 대비 환율 급락으로 300억원에 달하던 외화환산손실이 감소하면서 재무 구조도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항공의 지난해 4분기 매출 추정치는 3천329억원, 영업손실 추정치는 128억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278.7%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전년 673억원에서 대폭 감소할 전망이다.

추정치 평균은 영업손실이지만, 한화증권은 제주항공이 지난해 4분기 90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티웨이항공의 매출 추정치는 2천260억원, 영업손실 추정치는 220억원이다. 매출은 지난해 전년 동기 대비 226%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다.

LCC들은 지난해 10월 일본 정부의 무비자 개인 여행 허용에 따라 일본 노선 운항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며 매출을 증대했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여행 수요는 1분기에도 증가할 것"이라며 "겨울을 맞아 동남아 노선으로 공급이 분산돼 일본 노선의 공급 과잉 우려도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최근 한국의 중국발 입국자 방역 강화와 중국의 한국인 단기 비자 발급 중단 등으로 중국 노선 운항이 감소할 전망이지만, 애초 코로나 사태로 중국 노선 비중이 축소돼 당장 영향은 적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의 경우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증가하지만, 영업이익은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대한항공의 4분기 매출 추정치는 3조7천680억원, 영업이익 추정치는 5천891억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6% 증가하지만, 영업이익은 16.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 사태 동안 실적을 견인했던 화물 운송 수익이 감소하면서 영업이익도 줄어들 것으로 분석됐다.

글로벌 경기 둔화·해상운송 운임 급락 등에 따른 항공화물 수요 감소, 밸리카고(여객기 하부 화물칸) 공급 증가에 따른 화물 운송 경쟁 심화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항공 화물 운임지수인 TAC 지수의 지난해 8월 홍콩∼북미 노선 운임은 1㎏당 8.33달러였지만, 12월 6.50달러로 급락했다.

유류비 상승과 주력 노선인 미주·유럽 등 장거리 노선의 더딘 회복세도 발목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박성봉 하나증권 연구원은 "화물은 수요 둔화와 밸리카고 공급 확대 영향에 매출 감소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하반기로 갈수록 화물 매출 감소세 둔화와 국제선 여객 회복으로 이익이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pc@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