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내항공

  • 제목 에어부산, 2월부터 부산-오사카 매일 3회 운항
  • 작성일 2023-01-26 08:20:00
  • 조회수 116
  • 첨부파일
- 2월 1일부터 부산-오사카 노선 매일 왕복 2회→3회 증편, 국적사 중 최다 운항
- 오전 항공편 2편, 오후 항공편 1편 등으로 편성해 여행객 편의 확대
- 지난해 부산-오사카 이용객 중 절반이 에어부산 이용



에어부산(대표 안병석)이 김해공항 취항 항공사 중 유일하게 일본 주요 도시 4곳(후쿠오카, 오사카, 삿포로, 도쿄(나리타))에 항공편을 편성하여 부산과 일본 주요 도시 간의 교류 확대에 앞장서고 있는 가운데 부산-오사카 노선을 증편하며 지역민 항공교통 편의 제고와 교류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선다.

에어부산은 2월 1일부터 부산-오사카 노선을 매일 왕복 2회에서 왕복 3회로 증편 운항한다고 18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현재 김해공항 출발 시간 기준 오전 8시 35분, 오후 4시 30분 등 오전과 오후에 각 1편씩 부산-오사카 노선을 매일 운항하고 있으며 2월부터는 오전 11시 25분 항공편을 추가해 오전 2편, 오후 1편 등 매일 왕복 3회 운항한다. 이로써 여행객의 항공교통 편의는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에어부산은 국적사 중 부산-오사카 노선을 가장 많이 운항하는 항공사가 된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7월 김해공항 취항 항공사 중 처음으로 부산과 오사카의 하늘길을 열어 양 도시간의 교류 회복의 신호탄을 쏘았으며 6개월 동안 약 69,000명의 여행객을 수송했다. 이는 김해공항을 통해 오사카 노선을 이용한 전체 이용객 144,000여 명 중 48%에 해당하여 2명 중 1명꼴로 에어부산을 이용, ‘일본 노선 최강자’ 위상을 다시 한번 증명한 셈이다. 특히, 에어부산은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국적사 중 유일하게 부산-오사카 노선을 운항하며 일본 여행 활성화에 힘썼으며, 10월부터는 선제적으로 주 4회에서 매일 왕복 2회로 운항 편수를 대폭 확대하는 등 오사카 여행객 수 증가에 일등 공신 역할을 해왔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오사카는 후쿠오카와 함께 설 연휴 예약률이 90%를 상회할 만큼 전통 인기 해외 여행지이다.”며 “2월부터는 보다 많은 여행객들이 편리한 스케줄을 통해 오사카 여행을 떠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한편, 에어부산은 김해공항과 인천공항에서 일본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매일 왕복 운항 기준으로 김해국제공항에서는 ▲후쿠오카 4회 ▲오사카 2회 ▲삿포로 1회 ▲도쿄(나리타) 1회, 인천국제공항에서는 ▲후쿠오카 1회 ▲오사카 2회 ▲도쿄(나리타) 2회 등 하루에 일본 노선만 13회 왕복 운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