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제항공

  • 제목 ″의자 좀 올리세요″ 싸움 그만…비행기 등받이 각도 조절 없앤다
  • 작성일 2023-01-25 09:00:00
  • 조회수 338
  • 첨부파일
좌석 등받이 기능 없애는 항공사들
관리비 절감·좌석 경량화·다툼 방지

비행기 좌석 등받이에 대한 기준은 전 세계 여행자들 사이에서 끝없는 논쟁거리였다. 등받이를 뒤로 얼마만큼 젖히는 게 적절한지 . 이에 여객기의 좌석에서 뒤로 젖히는 기능이 사라지고 있다.


고장 덜 나 유지관리비 절감·좌석 경량화로 연비 향상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CNN에 따르면 기내 좌석 중 뒤로 젖힐 수 없는 버튼을 없애는 경우가 늘고 있다. 이유는 유지관리 비용 절감, 좌석 경량화, 승객 간 다툼 방지다. 등받이 기능을 없애면 좌석이 고장 났을 경우, 수리 비용이 적어 항공사 유지 관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좌석 무게 또한 가벼워지면 비행 연료를 절감할 수 있다. 현재 항공기 내 좌석 1개당 무게는 7~10kg다.

2000년대 후반부터 등받이 기능이 없는 초경량 좌석이 시장에 진입했다. 특히 주로 단거리 비행과 저비용항공사(LCC)에 도입됐다. 당시 항공사 관련자들은 등받이를 똑바로 세운 것과 뒤로 살짝 젖힌 것의 중간 정도로 고정된 좌석을 '미리 젖혀진 좌석'으로 홍보했다.

단거리 비행을 위한 슬림라인 좌석을 출시한 독일 항공기 좌석 업체 레카로의 마크 힐러 최고경영자(CEO)는 "항공사가 15도 또는 18도로 등받이 각도 위치를 선택할 수 있다"며 "가장 큰 장점은 승객이 지내는 공간이 등받이의 방해를 받지 않는다는 것과 항공사의 소유 비용을 줄인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의자 좀 올리세요" 승객 간 다툼 원천 차단

등받이 기능을 없애 승객 간 다툼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젖히는 각도에 따라 싸움이 날 경우 승무원이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하고 심할 경우 안전상의 이유로 비행기가 우회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만 CNN은 "장거리 비행 시 탑승하는 여객기는 등받이 기능이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뒤를 확인한 후 좌석을 천천히 젖혀야 하고 식사할 때는 좌석을 꼿꼿이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여행 전문지 트래블 앤 레저는 2019년 타임지에 보도된 기사를 근거로 등받이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00년대 초반부터 지금까지 이코노미석 크기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앞 좌석 등받이와 바로 뒷좌석 등받이 사이 거리가 2000년대 초반에는 34~35인치였지만 2019년에는 30~31인치가 된 것이다. 좌석 너비는 평균 18.5인치에서 17인치로 줄어든 바 있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아시아경제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아시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