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내항공

  • 제목 광주· 여수 공항 등 국내선 코로나 이전 상태 ′회복′
  • 작성일 2021-10-14 09:00:00
  • 조회수 203
  • 첨부파일

광주· 여수 공항 등 국내선 코로나 이전 상태 '회복'


무안 국제선 2019년 대비 지난해 '0'명으로 국제선 여객 '급감'
14개 공항 적자규모 2020년 363억원→2021년 6월 541억원으로 '증가'


무안공항 전경. 전라남도 제공
국내선 기준, 국내 지방공항 일평균 여객실적이 코로나 이전 상태로 정상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한국공항공사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국내선 14개 공항 일평균 여객실적이 1019년 12,951명에서 2020년 9,878명으로 24% 하락하였지만, 2021년 8월 기준 12,496명으로 96%에 다가섰다.
 
공항 별로 보면, 김포공항의 국내선 일평균 여객실적은 2019년 58,017명에서 20년 46,181으로 21% 하락하였지만, 2021년 8월 기준 59,234명으로 19년 여객실적을 넘어섰다. 여수공항은 170%(1,741명→2,955명), 광주공항 102%(5,552명→5,683명, 102%), 포항공항 153%(257명→392명) 등의 비율을 보였다.
 
문제는 국제선이다. 국제선의 일평균 여객실적은 2019년 7,954명 대비 2021년 8월 기준 18명으로 0.2%를 기록했다. 특히 청주(1,358→0명), 무안(1,883→0명), 양양(89→0명) 공항은 코로나19로 국제선을 취항하고 있지 못해 국제선 여객이 급감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로 인해 적자 규모는 증가하고 있다. 2020년 14개 공항의 적자는 363억 원이었지만 2021년 상반기 기준 적자 규모는 541억 원으로 약 50% 증가했다.
 
코로나 이전 국내 공항은 김포, 김해, 제주, 대구공항의 수익으로 나머지 공항의 적자를 메워 지방 공항을 유지하는 실정이었지만, 코로나 이후 제주공항을 제외한 모든 공항이 적자인 상태이다.


광주공항은 올 상반기까지 적자규모가 21억 원에 달했고 여수공항이 55억 원, 무안공항은 89억 원으로 집계돼 2020년 적자규모(여수 111억 원, 무안 141억 원)에 육박하거나 웃돌 것으로 보인다.


 
소병훈 의원은 "집단면역이 형성되어 코로나 이전 상태로 정상화된다고 하더라도 지방공항의 적자는 지속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양양공항의 사례처럼 지역행사와 연계하고, 적극적 마케팅을 통해 지방 공항이 본연의 역할과 기능을 하도록 정부와 공항공사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남 CBS 김형로 기자

노컷뉴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