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내항공

  • 제목 인천공항공사, 자유무역지역 물류기업 2곳 유치
  • 작성일 2021-09-15 09:00:00
  • 조회수 103
  • 첨부파일

인천공항공사, 자유무역지역 물류기업 2곳 유치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인천시 공항로 본사에서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김경욱 공사 사장(오른쪽 네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4일 공사 회의실에서 에이씨티앤코아물류, 우정항공과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제1공항물류단지 개발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 체결 대상 지역은 인천공항 제1공항물류단지의 N1,N2 필지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와 우정항공은 2022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N1 필지와 N2 필지에 각각 대형 물류센터를 각각 건설할 예정이다.


물류센터 건설을 위한 두 회사의 투자비용은 에이씨티앤코아물류가 최대 300억원, 우정항공이 약 320억원(최종단계 포함) 규모다. 물류센터의 본격 운영시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연간 15만톤(t) 가량 증가하고 물류센터의 건설 및 운영과정에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1999년 설립돼 중국발 전자상거래 및 특송화물, 해상-항공연계 복합운송에 특화된 물류 전문 중소기업이다. 현재 관세청 주관 글로벌 배송센터(GDC) 민관합동추진단 내 유일한 중소기업으로 지정돼 있다.


이번 실시협약을 통해 에이씨티앤코아물류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자체 거점 물류허브센터를 구축해 기존에 항만에서 처리중인 물동량과 연계한 복합운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전자상거래와 특송화물 처리용량이 대폭 확대되면 인천공항의 항공화물 물동량은 연간 6만t 이상 추가 창출될 전망이다.


우정항공은 지난 2014년부터 인천공항 물류단지에 국내 최초로 항공혼재화물 통합물류센터를 구축한 항공화물 전문 혼재사로서,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2020년 기준 연간 항공수출화물 5만t을 달성했다.


우정항공은 이번 물류센터 건설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플랫폼 도입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상용화주 운영 등을 추진할 예정으로, 물류센터가 본격 운영 개시되면 연간 9만t 이상의 항공화물 물동량이 추가로 창출될 전망이다.


김경욱 공사 사장은 "이번 실시협약 체결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지속 성장하고 있는 국내 유망 중소기업이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공사는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 양 기업이 동북아 최고의 전자상거래 및 항공혼재화물 물류센터 운영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