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제항공

  • 제목 보잉, 2년만에 흑자 전환 성공…매출도 44%↑
  • 작성일 2021-08-02 09:00:00
  • 조회수 237
  • 첨부파일

여객기 수요 증가 힘입어 6분기 연속 적자 마감

버지니아주 알링턴 공항에 선보인 보잉 737-A 기종
[AFP=연합뉴스]


잇단 추락 참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았던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거의 2년 만의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보잉은 지난 2분기 5억6천700만달러(약 6천54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로써 보잉은 6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마감했다. 전년 동기에는 24억달러의 순손실을 냈다.


보잉은 2분기 0.4달러의 주당 순이익을 기록해 0.83달러의 주당 순손실을 낼 것이라는 월가 예상을 깨뜨렸다.


항공기 판매와 인도 물량이 늘어난 데 힘입어 2분기 매출도 170억달러(약 19조6천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44% 급증했다.


지난 분기 보잉의 항공기 인도량은 전년 동기의 4배로 늘어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여기에는 737맥스 47대가 포함됐다.


또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관련 규제의 완화로 여행 수요가 회복된 덕분에 유나이티드항공, 사우스웨스트항공 등 주요 항공사들이 여객기 주문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비드 칼훈 보잉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사원들에게 돌린 메모를 통해 "완전한 반등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백신 보급과 여행 수요 증가 덕분에 상업용 여객기 시장이 회복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당초 보잉은 올해 말까지 직원 수를 13만명으로 줄일 방침이었으나, 여객기 수요 증가를 고려해 인력을 14만명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날 실적 개선에 힘입어 뉴욕증시에서 보잉 주가도 전장보다 4.2% 상승 마감했다.


한편, 칼훈 CEO는 최근 4년 동안 중국으로부터 단 한 대의 여객기 주문을 받지 못했다며 미중 무역관계 개선을 촉구했다고 WSJ이 전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