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보포털시스템 항공정보포털시스템

검색하기

검색하기

키워드


기사 분류별


날짜

~

국내항공

  • 제목 ″편안한 비행이 최우선″…에어프레미아, 항공기 좌석간격 넓혀
  • 작성일 2024-05-31 06:00:00
  • 조회수 363
  • 첨부파일
기존 31인치 좌석 항공기 33인치로 조정
상반기 내 항공기 기내 환경 일치 개선작업
"수익성보다 고객 여행 만족도에 중점"

에어프레미아가 자사 항공기 2대의 좌석을 들어내고 고객들의 좌석간격을 2인치 더 늘렸다.


(사진=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는 자사 항공기 5대 중 2018년도 생산 항공기 2대(338석)의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간격을 31인치에서 33인치로 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항공기 좌석간격이 조정되면서 해당 항공기 좌석수는 기존 338석에서 320석으로 18석이 줄었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항공업계가 항공기 좌석수를 늘려 수익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과 반대로, 고객의 여행 만족도를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에어프레미아가 보유한 항공기는 총 5대다. 이중 3대(309석)는 이코노미 클래스의 좌석간격이 35인치로 동급 클래스에서 가장 넓다. 여기에 31인치 좌석으로 운항하던 항공기도 더 여유로운 간격을 보유하게 된 것이다.

에어프레미아는 미주나 유럽 등 장거리 노선을 많이 운항하고 있는 만큼 좌석간격이 더 여유로워지면서 탑승객의 피로도를 낮추고 비행 만족도는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좌석 조정 외에도 기존 항공기와 같은 브랜드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시트색상과 카펫 등의 기내 환경을 일치시키는 개선작업도 상반기 내로 완료할 예정이다.

김혜정 에어프레미아 CX본부장은 “좌석조정은 고객을 향한 마음과 회사가 지향하는 방향성을 보여준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것들을 끊임없이 개선해 나가면서 에어프레미아와 함께한 즐거운 기억을 선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저작권자 ⓒ 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