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872 호] 2018년 7월 11일 수요일 메인으로 | 전체기사 | 일일운항현황 | 독자투고 | 지난호 | 뉴스홈
정부, 올해 독도 관련사업에 883억원 집행.. 2022년 울릉공항 완공
New Template

이낙연 총리 주재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 개최
독도 생태환경 모니터링 등 보존·관리.. 시설물 안전 강화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울릉도에 50인승 항공기가 취항할 수 있는 소형 공항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된다. 


정부는 1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9차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를 열고 독도 관련 △생태계 정밀조사 △해저지형 연구 △주민숙소 및 경비대 생활환경 개선 △울릉공항 건설 △외래종 유입방지 △독도박물관 및 독도체험관 운영 등의 사업에 올해 883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는 독도의 지속가능이용과 관련된 중요 사항을 심의하기 위한 국무총리 소속 위원회로서,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제7조에 따라 위원장(국무총리)을 포함한 20명 이내의 정부·민간위원으로 구성된다. 


이날 회의는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에 따라 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하는 ‘2018년 연차보고서’와 독도 기본계획에 따른 ‘2018년 시행계획’을 심의·확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2018년 시행계획’ 중 주요사업으로 정부가 추진 중인 ‘독도 이용 교통인프라 추진 계획’과 ‘독도 천연보호구역 보존·관리 계획의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국토교통부는 2015년 11월 울릉공항 건설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2017년 기본설계를 완료하는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총사업비 협의 등 관계부처 협의와 실시설계를 거쳐 2019년 사업 착공, 2022년 준공하는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


현재 울릉도는 내륙에서 선박으로 2시간30분∼3시간30분 가량이 소요되고 잦은 결항으로 불편이 초래되고 있어, 울릉공항 건설은 지역사회와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섬주민 및 관광객의 통행편의와 안전을 위해 울릉도 일주도로의 미개통 구간도 신설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기존도로의 급경사·급커브 등 시설기준 미달구간을 개선하고 있다”면서 “신설구간은 올해, 시설개량 구간은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독도천연보호구역(천연기념물 제336호)을 문화재보호의 기본원칙에 따라 이용과 보존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독도 보존과 관리를 위해 생태환경 모니터링, 독도 고유식생 유지를 위해 귀화종·외래종 조사 제거, 육상부 해안 쓰레기 제거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노후, 태풍·집중호우 등으로 훼손된 통행로 등 위험구간 조사·정비를 통해 독도 시설물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사업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첨부파일  
 
본 메일은 회원가입시 제공해 주신 정보에 의해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이 메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시행규칙'을 준수합니다.
회원님의 메일 수신동의 여부를 확인해 본 결과 수신에 동의하셨기에 본 메일이 발송되었습니다.
더 이상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회원정보]를 수정해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2017 한국항공협회.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