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871 호] 2018년 7월 10일 화요일 메인으로 | 전체기사 | 일일운항현황 | 독자투고 | 지난호 | 뉴스홈
  • 제목 농업용드론의 정부 인증·검증 간소화로 농민 곁으로 빠르게 다가간다!
  • 작성일 2018-07-10 09:00:00
  • 조회수 130
  • 첨부파일 항공기술과.pdf
New Template

- 농업용드론의 안전성인증과 농업기계검정을 한 번에 검사가능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농림축산식품부(차관 김현수)는 부처별로 이원화 되어있던 농업용드론의 안전성인증(국토교통부)*과 검정(농림축산식품부)**의 주관기관을 국토교통부로 일원화하고, 안전성인증과 검정 절차를 간소화하여 농업용 드론이 빠르게 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관련절차를 개선하였다.
* 안전성인증(국토부) : 상승·하강·선회 등 종합 비행성능 31항목 검사
** 농업기계검정(농식품부) : 농약살포의 범위·양 등 살포성능 25항목 검사


그간 농업용드론은 제작 후 시험비행 → 안전성인증 → 농업기계검정 과정에서 안전성인증부터 농업기계검정을 받기까지 접수처가 다르고, 소요기간이 길고, 검사일정도 달라 검사절차에 대한 산업계의 불만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드론규제혁신 해커톤(`18.4.4)”, “농업용드론 제작자 의견수렴(`18.4.10/5.14)” 등을 통해 방제성능 검증 확보와 농업인의 안전을 지켜가며 제도를 합리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그 결과 검사절차와 기준을 합리적으로 개선하여 민원인의 편의를 높였다.


안전성인증과 농업기계검정의 신청 및 검사일원화


안전성인증과 농업기계검정을 각각의 검사기관으로 신청하던 불편을 없애기 위해 국토교통부 산하 항공안전기술원으로 일괄 접수토록 개선(`18.2.28) 하였고,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시험장에서 안전성인증 검사를 실시한 후 농업기계검정을 즉시 연계하여 검사하도록 개선(`18.6.4)하여 불필요한 검사 대기시간을 없앴다.


드론 개조에 따른 인증절차 신설, 검사를 차등화 하여 민원불편 해소


그동안에는 드론 개조 시에 받아야 하는 안전성인증에 대한 기준이 없어 민원인의 불편을 초래하였고 이를 해소하기 위하여 비행성능에 영향을 주는 주요품목 11개를 선정하고, 이중, 중요한 개조로 간주되는 6개 부품을 개조할 시에는 신규제작에 준하는 안전성인증 검사를 실시하고 경미한 개조로 간주되는 5개 부품을 개조할 시에는 기존 모델(형식)에 준하는 안전성인증 검사가 가능하도록 인증절차를 민원인의 수요에 맞게끔 개정(`18.7.6)하였다.

〈 비행성능에 영향을 주는 개조 〉

- (중요한 개조 : 6개 부품) 비행제어기, 프로펠러, 모터, 변속기, 모터의 장착방향 변경, 최대이륙중량의 증·감 → 신규제작에 준하는 안전성인증 검사 실시

- (경미한 개조 : 5개 부품) 배터리 용량변경, 외부형상변경, 프레임 형상변경, 모터 위치변경, 자체중량의 증·감→기존 모델(형식)에 준하는 안전성인증 검사 실시


이번 제도개선으로 민원인은 원하는 시기에 두 가지 검사를 한 번에 받을 수 있게 되어 검사소요 기간이 60일에서 40일로 단축되고, 불필요한 대기시간 없이 제때에 제품판매가 가능해지며, 부품의 적용범위도 넓어져 연구·개발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협업을 통한 합리적 제도개선으로 농업용드론의 방제성능과 안전성을 확보하고 드론산업의 활성화 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가 제도에 반영될 수 있도록 개선이 필요한 제도를 지속 발굴하여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끝)

 
본 메일은 회원가입시 제공해 주신 정보에 의해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이 메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시행규칙'을 준수합니다.
회원님의 메일 수신동의 여부를 확인해 본 결과 수신에 동의하셨기에 본 메일이 발송되었습니다.
더 이상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회원정보]를 수정해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2017 한국항공협회.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