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771 호] 2018년 2월 9일 금요일 메인으로 | 전체기사 | 일일운항현황 | 독자투고 | 지난호 | 뉴스홈
  • 제목 공항시설관리 등 다양한 항공분야에 드론이 활용된다
  • 작성일 2018-02-09 09:00:00
  • 조회수 288
  • 첨부파일 항행시설과.pdf
New Template

앞으로 공항시설관리, 조류퇴치 등 다양한 항공분야에 첨단드론이 활용될 전망이다.

2.9(금)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인천공항공사는 ‘17.12월 수립된 ’스마트공항 종합계획(4차산업혁명위원회 보고)‘에 따라 항행시설점검, 조류퇴치, 공항 외곽경비, 장애물 제한 표면 관리, 항공장애등 관리, 드론퇴치의 6개 항공업무에 드론활용방안을 마련·추진한다고 밝혔다.


 1.항행시설점검 무선전파를 이용하는 항행시설점검 및 장애복구
 2.조류퇴치 조류로 인한 항공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조류퇴치
 3.공항외곽경비 공항 외곽울타리의 CCTV와 경비인력 보조
 4.장애물제한표면 관리 공항, 비행장 주변의 항공장애물 측량시 활용
 5.항공드론장애 등 관리 고층건물 등 항공장애물에 부착된 등 점검
 6.드론퇴치 공항주변의 미인가 드론 탐지 및 퇴치



≪ 항행시설점검 ≫

‘16년 항행안전시스템* 전파측정 드론을 개발하고 ‘17년 시험비행을 거쳐, 금년부터 국토부와 한국공항공사는 항행안전시스템 점검에 드론을 본격 활용할 계획이다.

* 공항의 항행안전시스템*은 지상에서 무선전파로 항공기를 유도하여 자율비행을 하는데 필수적인 장비로 활주로의 운영등급**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수행


  

 *항행안전시스템(계기착륙시설)

 **활주로 운영등급(Category)


항행안전시스템은 무선전파를 이용하여 공중에 전파를 방사하는 장비의 특성상 사람이 지상에서 무선전파를 측정하여 점검을 수행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한국공항공사는 ‘16년부터 최초로 상용 드론에 항행안전시스템 신호분석이 가능한 측정기와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수신기 3대를 개발 후 장착시험을 거쳐, ’17년까지 울산공항 등 전국 13개소에서 시범운영을 마쳤다.


  


                                항행시스템 점검 드론 구성 개념                                                                                   비행진입구역 장애물 전파영향 점검


항행안전시스템 전파측정 수신기를 장착한 첨단 드론은 일상적인 점검 이외에도 공항의 진입구역 장애물에 대한 전파 영향을 미리 탐지하여 분석하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으며, 실제 항공무선표지소 시스템 장애 시 투입되어 신호이상 전파를 탐지하여 신속한 복구에 결정적 역할을 해낸 바 있다.


드론을 활용한 항행안전시스템 점검 방식은 우리나라,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 시험·개발단계에 있으며, 향후 국토부는 자율비행 점검이 가능한 지능형 드론 개발과 항공주파수를 침해하는 유해전파 추적과 제거, 공항 최적 후보지 선정을 위한 전파영향 분석 등 다양하게 활용할 계획이다.


≪ 조류퇴치, 외곽경비용 드론 ≫

공항 외곽경비용 드론과 조류퇴치용 드론은 인천공항 등에서 도입 시범사업이 단계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해외에서는 이미 드론으로 조류를 퇴치하거나 활주로 등 공항 시설 점검에 활용하고 있다.


   

 프랑스 항행시설점검 드론

아틀란타공항 활주로 점검 

캐나다 조류퇴치용 드론 

인천공항공사는 조류퇴치용 드론과 외곽경비용 드론의 비행 전에 항공안전기술원으로부터 드론 기체 안전성 검사를 받은 후 관할 지방항공청인 서울지방항공청의 승인을 받고 안전성을 확보하여 도입할 계획이다.


인천공항은 관제권 3km 외부의 조류서식지인 북측방조제 구역에서 고도 35m 이하로 드론을 운영하여 조류 퇴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며, 자유무역지역 외곽울타리 구간에 경비용 드론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 장애물제한표면관리, 항공장애표시등 점검, 드론퇴치 ≫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는 항공장애물* 측량 시에 드론을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 공항 또는 비행장 주변의 장애물로, 항공기의 안전운항을 위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장애물 제한표면’에는 설치가 제한됨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공단은 항공장애 표시등의 점검 시 안정성과 정밀도 향상을 위하여 드론을 활용할 계획이다.


항공장애 표시등은 항공기 조종사가 고층 건물 등 장애물을 인지할 수 있도록 켜두는 등(燈)으로써, 특성상 높이 설치된 경우가 많아 지상육상점검은 한계가 있다.


드론을 활용하여 항공장애 표시등의 섬광주기를 점검하고 청결상태 및 손상을 확인 할 수 있으며, 항공기 시점으로 표시등의 시인성을 점검하는데 유용하다.


  

 항공장애물 제한 표면

 항공장애 표시등


국토교통부는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드론탐지를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여 공항주변 미인가 드론 출현에 대응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항공분야에 드론을 활용하여 기존 지상에서의 업무를 보완하여 업무의 효율성과 효과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끝)

 
본 메일은 회원가입시 제공해 주신 정보에 의해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이 메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시행규칙'을 준수합니다.
회원님의 메일 수신동의 여부를 확인해 본 결과 수신에 동의하셨기에 본 메일이 발송되었습니다.
더 이상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회원정보]를 수정해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2017 한국항공협회.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