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701 호] 2017년 11월 1일 수요일 메인으로 | 전체기사 | 일일운항현황 | 독자투고 | 지난호 | 뉴스홈
  • 제목 ′비행기→입국장 15분′ 무인화 창이공항 제4터미널 가동
  • 작성일 2017-11-01 09:00:00
  • 조회수 309
  • 첨부파일
New Template

창이공항 제4터미널 이미지[창이공항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고 공항인 싱가포르 창이 공항의 4번째 여객 터미널이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3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새벽 홍콩발 캐세이퍼시픽 CX659편의 여객 처리를 시작으로 제4 터미널의 운영이 시작됐다.


제4 터미널을 이용한 첫 항공편은 이날 오전 5시 40분에 착륙했고, 홍콩행 승객을 태우고 6시 50분께 이륙했다.


지난 2014년 초 공사를 시작해 지난해 12월 완공된 제4터미널은 면적이 22만5천㎡로 창이 공항 내 4개 터미널 가운데 가장 작다.

 

창이공항 제4터미널의 자동 입출국 수속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탑승 및 입출국 수속과 수하물 처리까지 등을 완전 자동화 시스템을 갖췄다. 터미널 운영 비용을 줄이고 승객 처리 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조처다.


비행기에서 내린 뒤 입국장에 도착할 때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15분 남짓이다.

창이공항 4터미널의 자동 수하물 체크인 카운터[AFP=연합뉴스]


홍콩에서 입국한 승객 모함메드 호센벅스는 "전체 수속 과정이 아주 효율적이었다. 비행기 문을 나서 입국장까지 나오는데 15분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홍콩으로 출국한 승객 C.S. 탄은 "모든 것이 자동화되어 있었고 이용하기가 아주 편했다. 우리가 첫 승객인지 몰랐는데 아주 근사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인 5천870만 명의 승객을 처리한 창이 공항은 새로운 터미널 가동으로 연간 약 1천600만명의 추가 승객 처리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한편, 캐세이퍼시픽 이외에도 대한항공, 세부퍼시픽, 스프링항공, 에어아시아, 베트남항공 등이 제4 터미널을 이용할 예정이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본 메일은 회원가입시 제공해 주신 정보에 의해 발송되는 발신전용 메일입니다.
이 메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시행규칙'을 준수합니다.
회원님의 메일 수신동의 여부를 확인해 본 결과 수신에 동의하셨기에 본 메일이 발송되었습니다.
더 이상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회원정보]를 수정해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2017 한국항공협회. All right reserved.